엘론 머스크, 대담한 도전 그 끝은 화성일까?

누가 제2의 스티브 잡스가 될 것인가?

얼마 전에 엘론 머스크, 대담한 도전에 대한 서평을 읽었던 게 기억에 남습니다. 스티브 잡스가 세상을 떠나자 사람들은 누가 제2의 스티브 잡스가 될 것인가에 대해서 생각을 했다고 합니다. 그때 당시에 모든 언론 매체들이 단 한 사람을 지목했다고 하네요. 그 사람이 바로 엘론 머스크 (Elon Musk)입니다.

 
엘론 머스크, 대담한 도전

 

날 때부터 천재성을 타고난 남아프리카 공화국 출신의 소년

제가 생각했을 때 엘론 머스크는 태어날 때부터 천재성을 타고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. 물론 그렇다고 해서 그가 노력을 하지 않았다는 것은 절대 아닙니다. 우리가 흔히 성공한 사람들을 생각하면 그 결과만을 보는 편이지 과정을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습니다. 엘론 머스크는 정말 수많은 도전과 실패들을 통해서 지금의 자리에 왔더군요.

 
화성 식민지의 꿈

 

화성 식민지의 꿈이 현실로?

최근에 제가 보는 미국 드라마가 있습니다. 한국 명칭으로는 인류의 새로운 시작, 마스라고 나왔고 영어로는 마스 (MARS)라고 되어 있습니다. 2033년 인류가 최초로 유인 화성 탐사선을 화성에 착륙시키는 데 성공합니다. 이렇게 미국 드라마에서나 나오는 불가능할 것 같은 일을 스페이스 X (Space X)를 통해서 실제로 추진하고 있는 사람이 바로 엘론 머스크입니다. 정말 그 자체로 엘론 머스크의 대담한 도전이네요. 언젠가 인류의 꿈이 현실로 이루어진다면 그것을 이루어내는데 가장 큰 공헌을 한 게 엘론 머스크라고 할 수 있겠네요.

 

You may also like...

댓글 남기기